대북 중유 6천200t 내주 첫 지원

북핵 2.13합의에 따라 북한이 영변 핵시설 폐쇄 등 초기조치를 이행하는데 맞춰 우리가 북한에 지원하기로 한 중유 5만t 중 6천200t이 내주 첫 지원된다.

신언상 통일부 차관은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종합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갖고 “중유를 수송할 첫 배는 울산에서 선봉으로 6천200t을 싣고 떠날 것”이라며 “약속한 14일까지는 첫 항차 출발에 문제가 없다고 현재로선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 차관은 중유 지원 비용과 관련, “교류협력추진협의회의 추가의결 금액은 67억원”이라며 “지난 번 해지 발생금 22억원과 중유 값 상승분 25억원, 중유 가공시 추가분 20억원 등을 감안한 것으로, 현재 추산으로는 여러가지 부대비용 합쳐 260억원 정도 계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단기간내 중유 공급가능성 ▲중유 생산능력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 대북지원 실적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중유 지원 업체로 SK에너지를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남북한은 지난달 29∼30일 개성에서 중유지원과 관련한 협의를 갖고 2주 이내에 중유를 실은 첫 선박을 출항시키고 그로부터 20일 이내에 마지막 선박이 출항토록 한다는데 합의한 바 있다.

신 차관은 이날부터 개성에서 열리는 경공업.지하자원 협력 실무접촉에 대해 “그동안 핵심 이견이었던 가격 문제가 어렵지 않게 절충되지 않겠는가”라며 낙관한 뒤 “더 이상 지연할 수 없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최근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과 만나 `한반도 정세가 일부 완화되고 있다’고 말한 것과 관련, 신 차관은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가 해결되고 중유 공급 문제도 구체적 일정이 나오는 등 2.13합의가 정상적 이행 과정으로 재진입한만큼 한반도 정세와 남북관계가 모두 잘 되길 바라는 취지에서 나온 얘기가 아니겠는가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한나라당이 전날 발표한 대북정책에 대해서는 “방향성 만큼은 환영할 만하다”고 그는 언급했다.

한편 올해 상반기 남북교역액은 총 7억1천816만 달러로 작년 동기보다 29% 증가했으며 남북왕래 인원도 1∼5월 5만1천850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26.5% 늘었다.

상반기 대북지원 규모도 총 1천844억원으로 5% 증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