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중유 12일 울산항서 선적후 북송

정부가 북핵 6자회담의 `2.13합의’에 따라 북한에 중유 5만t을 제공하기 위한 첫번째 유조선인 제9한창호가 오는 12일 낮 12시를 전후해 중유 선적을 모두 끝내고 북한으로 출항한다.

9일 울산지방해양수산청 등에 따르면 정부는 SK에너지를 대북 중유 5만t 공급사로 정했고 이들 중유를 북송하는 첫 유조선으로 부산 선사 소속의 6천750t급 제9한창호(선장 노상친.64)를 선정했다.

현재 부산항에 정박중인 9한창호는 이에 따라 10일 중으로 울산항 외항에 도착해 11일 오전께 울산항 SK부두에 접안, 북송할 전체 중유 중 첫 물량에 해당하는 6천200t을 선적한다.

선적은 대략 12일 낮 12시까지 모두 마무리되고 선적 후에는 9한창호가 북한 함경북도 선봉항으로 떠나기 전 부두에서 간단한 기념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9한창호는 동해안을 따라 항해하고 항해시간은 약 38시간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별다른 기상 악화 상황이 없으면 오는 14일 새벽께 함북 선봉항에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대북 지원 중유의 첫 수송분을 맡은 9한창호의 노상친 선장은 “20여년 항해 경력에 북한은 처음 방문하게 됐는데 담담하고 한편으로는 감개무량하다”며 “기상악화없이 예정대로 출항한다면 선봉항까지는 38시간쯤 걸려 14일 도착할 것”이라고 말했다.

9한창호는 14일 도착 후 48시간의 중유 하역 작업을 순조롭게 마치면 빠르면 16일께나 17일께 다시 남한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남북은 대북 중유 지원 수송 첫 선박이 출발한 뒤 20일 이내에 중유 5만t 수송을 위한 출항을 모두 끝내도록 노력하기로 한 합의에 따라 기상 악화가 없는 한 마지막 항차는 8월1일까지 출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