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중대제안은 南전력 직접 공급”

정부는 북한이 핵폐기에 합의하면 현재 중단 상태에 있는 경수로 건설을 종료하는 대신에 우리나라가 독자적으로 200만㎾의 전력을 송전방식으로 제공하겠다는 내용의 `중대 제안’을 밝혔다.

정부는 또 이를 위해 즉각 송전선로 및 변환시설 건설에 착수해 3년 이내인 2008년께 전력을 공급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이날 오후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주재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중대 제안’을 국민들에게 공개하기로 결정하고, 회의 직후 NSC 상임위원장인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이 세종로 정부종합청사에서 공식 발표했다.

정 장관은 “대북 전력공급은 우리나라가 독자적으로 추진하는 것으로 다른 나라들도 그에 상응한 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어 “북한이 지난 2월 10일 핵무기 보유 및 6자회담 무기한 중단 선언을 한 직후 대북 중대제안을 마련했으며 5월 남북 차관급회담에서 북한에 이를 알리고 지난 달 17일 평양 방문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구체적인 내용을 알렸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1994년 북미 제네바 합의에 따라 100만㎾ 2기를 제공하기로 했던 북한 금호지구의 경수로 건설사업의 경우 그간 우리나라가 투자한 비용만도 11억2천만 달러가 넘어 앞으로 논란이 예상된다.

정 장관은 “경수로 건설은 2년째 중단 상태로 이 사업이 재개될 경우 잔여비용 35억달러 가운데 70%인 24억달러를 추가로 부담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대북 송전로 건설과 변환건설 비용 등은 이 범위에서 가능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향후 10여년간 전력수급상황을 면밀히 검토한 결과, 2008년 이후부터 전력 제공에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리나라의 전력 공급능력은 올 여름 기준으로 6천110만kW로 고온으로 인해 전력소비량이 증가해 피크가 걸리더라도 전력 예비율은 12%(667만kW) 정도이며 여기에서 북한이 필요한 전력 200만kW를 빼면 예비율은 8%로 떨어져 관련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현재 개성공단에 송전방식으로 전력 공급을 추진 중이며 200만㎾의 전력을 공급하려면 적어도 34만5천볼트 짜리 초고압 송전선로를 깔아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개성에 들어가는 송전방식 전압은 15만4천볼트 수준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