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주적론과 대결관념 버려야”

북한 노동신문은 14일 “북남관계를 발전시키고 나라의 평화와 민족번영의 활로를 열어나가는 데서 중요한 것은 북과 남사이 군사적 적대관계를 종식시키는 것”이라면서 대북 ’주적론’ 폐기를 촉구했다.

이날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북남 사이 군사적 대결관계를 해소하는 데서 기본은 남조선(남한)에서 동족을 적대시하는 시대착오적인 대결책동을 끝장내는 것”이라며 “남조선 호전세력은 오늘에 와서도 구태의연하게 대결을 추구하면서 주적론을 고집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또 “남조선 군부가…우리 공화국(북한)을 변함없이 적대시하면서 침략의 대상으로 간주하고 있다”면서 “동족을 주적으로 대하는 대결관념을 버리지 않는 한 북과 남사이 화해와 단합, 공동의 번영을 위한 사업이 실속있게 진행될 수 없으며 북남관계를 발전시켜나갈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문은 “낡은 대결시대의 유물인 분쟁요소들을 제거함이 없이 긴장을 완화할 수 없고 항구적인 평화를 이룩할 수 없다”며 “낡은 대결관념을 버리고 ’우리 민족끼리’의 관점과 입장에 서는 것은 군사적 적대관계를 해소하고 공고한 평화로 나아가기 위한 유일한 방도”라고 거듭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