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정보유입에 전단·방송 효과 커”

북한에 전단을 보내는 민간단체의 하나인 기독북한인연합의 이민복 대표는 8일 북한이 남한 민간단체들의 전단살포에 대해 처음엔 반응이 없다가 수소주입 대형풍선의 개발로 대량살포가 이뤄지자 즉각 예민한 반응을 보였다며, 대북 정보 유입의 수단으로 전단이 가장 효과적이라고 주장햇다.

대형풍선을 이용한 전단살포 기술을 처음 개발했다고 주장하는 그는 이날 오후 ㈔북한민주화네트워크가 서울 중구 배재학당역사박물관에서 ’북한으로의 정보자유 촉진 방안’을 주제로 여는 토론회에 앞서 미리 배포한 발표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2003년 10월 전단을 처음 보낸 이후 3년간 반응이 없던 북한은 2005년 7월 대형풍선으로 전단을 보내자 한달만에 항의했다”고 설명했다.

그에 따르면 초기에 북한에 전단을 보낼 때는 어린이 장난감인 고무풍선에 전단 한장씩 달아 보내는 ’원시적인’ 기술에 의존했다.

이 방식으로 2005년 6월까지는 아무리 풍선을 날려도 북한의 반응이 없었는데 “피나는 연구 끝에 그해 7월 ’화학식 대형풍선’을 개발해 전단을 보낸 뒤 놀라울 정도로 빨리 (북한의) 반응이 왔다”는 것.

그는 “한달이 지난 8월부터 북한의 공식 항의가 오기 시작했다”며 “증기기관 발견이 산업혁명을 일으키고 원자력 발전이 역사를 바꾼 것처럼 풍선기술 개발이 이렇게 놀라운 결과를 빨리 가져올지 몰랐다”고 말했다.

그는 “대형 풍선을 이용한 전단은 레이더에도 안 잡히고 소리도 없어서 북한을 뚫을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이라며 “바람이 좋으면 2~4시간이면 평양에 도달할 수 있고 대형 풍선 1개에 12만원이 들고, 6만장 정도의 전단을 날릴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대북방송을 듣는 수단인 라디오는 북한에서 발각되면 엄중 처벌받고 북한이 장해전파를 쏘아 듣기가 쉽지 않다는 점에서 “북한에 외부 소식을 전하는 데는 풍선 전단이 가장 적합한 수단”이라고 이민복 대표는 주장했다.

이에 대해 대북방송을 하는 하태경 열린북한방송 대표는 “북한에는 1990년대 이후 외부로부터 다양한 방식으로 정보가 유입되고 있다”면서 북한 주민들이 당국의 통제에도 불구하고 VCD, DVD, 라디오, 휴대전화 등 여러 방식을 통해 외부 소식을 전달받고 있다고 추정했다.

그는 “북한내 정보 소통을 촉진하는 매개체는 탈북자와 시장”이지만 “대북 라디오 방송을 강화하는 것도 중요한 정보소통 촉진 수단”이라며 대북방송의 효용성을 강조했다.

강철환 북한민주화위원회 부위원장은 ’대북 전단지가 남북관계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제목의 발표문에서 “전단은 과거 정부 때부터 보낸 것”이라며 “최근 정부가 전단 살포의 자제를 요청한 것은 대북 협상력을 잃게 만드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