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전단에 북한돈 함께 보내겠다”

최성룡 납북자가족모임 대표는 다음달부터 대북전단에 북한돈을 넣어 북으로 보내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최 대표는 29일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 입니다’에 출연해 “북에서 달러를 가지고 있으면 처벌 받는다고 해서 북한돈으로 바꿔 보내는 것이지 정치적인 것은 하나도 없다”며 “위법이 될 수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통일부가 이런 것(북한돈 반입)을 불법이라고 발표한 것은 북한이나 정치권을 모두 의식에서 얘기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어느 정도 북한 돈을 확보했냐는 질문에 대해 “지금 우리가 보낼 수 있는 양은 (확보)한 것 같다”면서 “북한돈은 지금 관광가시는 분들도 관광용으로 많이 가지고 오고 있다. 어떤 의미에서 (정부가)자꾸 교류법 위반이라고 하는지 굉장히 고심하고 있지만 불법이 아니라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과거에 김대중 대통령도 불법자금이라고 해서 5억불을 보냈고 남북 협력기금을 정치인들이 마음대로 북한 도와주는데 사용했다”며 “우리가 개인돈으로 또 국민들이 조금 해주는 돈을 가족과 납치된 가족에게 보내겠다는데 이것을 불법으로 잡는다고 하면 이것은 자국민 보호의 의지가 없는 것이고 내나라 국민을 포기하는 것”이라고 주장 했다.

납북자가족모임과 자유북한운동연합(대표 박상학)은 내달 대북 전단살포를 재개하기로 하면서 북한에서 최고액권인 5000원을 풍선에 함께 넣어 보낼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정부는 지난 28일 대북삐라용 북한 돈 반입과 관련 “민간단체가 통일부 장관의 승인없이 북한 화폐를 반입한 뒤 전단지에 동봉해 북에 살포하는 것은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법률 위반”이라며 “승인을 얻지 않은 상태에서 승인 대상 물품을 반입한 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