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적대시정책, 일괄타결 대상아냐”

신각수 외교통상부 2차관은 22일 “주한미군 철수나 한미동맹에 관한 문제를 ‘그랜드 바겐'(일괄타결안)에 포함시키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신 차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북한이 요구하는 미국의 적대시 정책 철회가 그랜드 바겐에 포함되느냐’는 자유선진당 이회창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이같이 답변했다.

그는 “구체적인 내용이 협의되지 않아 예단하는 게 적절치 않을 수 있다”면서도 “그러나 정부의 방침은 한미동맹과 주한미군 문제를 북한 핵문제와 연계시키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