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저자세 비판, 향후 정책 수립에 반면교사로 삼아야”

천안함 폭침 사건의 주동자로 알려진 북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의 방한에 따라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한국자유총연맹(총재 김경재)이 우리 정부의 김영철 방한 수용 및 환대를 규탄하는 성명을 26일 발표했다.

연맹은 이날 “김영철은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은 물론 2010년 황장엽 암살 시도, 2017년 김정남 암살까지 테러와 도발을 일으킨 주범임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김영철의 경호를 위해 군사 도로와 특별 KTX까지 제공했다”며 “정부의 이 같은 행태가 천안함을 비롯한 대남 도발 희생자들에게 깊은 상처를 줬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즉각 천안함 유가족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각별히 예우하고 위로할 것을 촉구했다.

평창 동계올림픽을 남북 화해와 교류의 장으로 만들기 위한 정부의 고뇌를 이해하나 천안함 폭침의 주동자 김영철의 방남을 수용한 것은 국민정서와 남북관계의 현실성을 고려하지 않은 지나친 이벤트적 기획이라는 지적이다.

연맹은 또 “통일부·국방부·국정원의 공무원들이 김영철의 죄과를 감싸주고 ‘뭍타기’했다”며 “누구 하나 대통령에게 충언을 올리는 관료가 없는 이 시국에 깊은 우려와 탄식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 외에도 연맹은 평창 동계올림픽 진행 과정에서 우리 선수들에 대한 배려 없이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을 강행한 것, 지난 8일 개막식 참석차 방한한 북한 김여정을 극진히 대접하며 저자세를 취한 것 등을 거론하며 비판했다.  

아울러 연맹은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한 감격을 뒤로 하고 북핵 문제의 엄중함을 직시해야 한다”면서 “(이 같은 비판을) 향후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을 보다 신중하고 차분한 방향으로 이끄는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