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인도주의 지원 계속돼야”

한완상 대한적십자사 총재는 20일 국정감사에서 “인도주의는 여하한 조건에서도 계속돼야 한다”며 핵실험 사태 속 대북 인도주의 지원을 강조했다.

한 총재는 대북 인도주의 지원에 대한 입장을 묻는 한나라당 정형근 의원의 질문에 “현재는 일시 중단 상태에 있지만 이후 (남북) 대화의 길이 뚫리면 인도주의 지원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북한 핵실험 발표(10.9) 후 수해 구호물자 북송 중단과 관련해서는 “정부의 일시 유보에 이해한다는 입장”이라며 상호주의가 적용되는 ‘정치 영역’에서 지원중단은 어느 정도 타당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한 총재는 “9일까지 북한에 지원하기로 합의한 2천313억 원 상당의 수해물자 가운데 1천895억 원 상당이 전달됐다”면서 대북지원 투명성 확보를 위한 방문을 북측에 제안했지만 핵실험 후 대화가 중단된 상태라고 전했다.

한 총재는 앞서 열린우리당 이기우 의원의 대북지원 계속 여부 질의에 “(북한) 핵실험으로 주민들이 혹독한 겨울을 앞두고 있다. 주민들의 고통을 덜어줄 수 있으면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수해물자 지원 재개에 대해서는 “한적이 독단적으로 결정할 수 있는 입장이 아니고 정부의 지원 중단을 인정할 수 밖에 없는 입장”이라며 “핵문제와 연관된 중대한 문제를 독자적으로 결정하는 것은 매우 제한돼 있다”고 말했다.

한 총재는 이어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도 정경분리의 원칙에서 계속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