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에너지 지원, 가구당 93만원 부담”

대북 에너지 지원 때 가구당 부담이 적게는 93만원, 많게는 158만원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나라당 이윤성 의원은 국회 산업자원위원회의 27일 한국전력 국정감사에서 대북 전력지원 비용이 11조원일 경우 가구당 93만원을 부담해야 하고 19조원일 경우 158만원을 부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통일부는 최근 열린 국정감사에서 대북 에너지 지원 비용이 향후 9-13년간 적게는 6조5천억원에서 많게는 11조원 정도라고 밝힌 바 있으며 민간이 추정한 대북에너지 지원 비용은 13조-19조원이다.

이 의원은 “북핵폐기까지 3년간 중유 지원비용으로 1천500억원을 추산했으나 핵 폐기가 지연되는 만큼 추가 비용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고 정부가 연간 송전비용을 6천500억-8천억원으로 추산했으나 산출 근거가 없다”며 대북 에너지지원 비용이 예상보다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