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에너지 공여국회의 내일 서울 개최

북한의 비핵화에 따라 제공되는 대북 경제.에너지 지원문제를 논의할 5자 공여국회의가 10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서머셋 팰리스호텔에서 열린다.

문태영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9일 “정부는 북핵 6자회담 산하의 경제.에너지협력 실무그룹 의장국 자격으로 경제.에너지 지원 현황을 점검하고 관련 토의를 진행하기 위한 5자 공여국회의를 내일 개최한다”고 말했다.

6자회담 참가국 중 북한을 제외한 한국,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가 참가하는 이번 회의에서는 북한의 일본인 납치자 문제 미해결을 이유로 지원에 동참하지 않고 있는 일본의 참여 방안이 집중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 소식통은 “북.일 관계 정상화 실무회의가 11∼12일 예정된만큼 에너지 지원에 대한 일본의 입장에 긍정적인 변화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경제.에너지 지원 속도를 높일 수 있는 방안도 모색된다.

북한은 불능화 조치 11개 중 8개를 마무리했고 나머지 3개 조치 중 핵심인 폐연료봉 인출작업도 총 8천개 중 3천200개 정도가 진행됐지만 에너지 제공은 중유로 환산하면 총 95만t 중에서 33만여t(설비자재 계약분까지 포함하면 39만t)만 이뤄져 상대적으로 속도가 처진다고 불만을 표시해 왔다.

외교 소식통은 “북한도 불능화의 가장 중요한 작업인 폐연료봉 인출과 미사용 연료봉 처리 등을 아직 이행하지 않고 있어 불능화 이행상황을 수치화해서 에너지 지원속도와 단순 비교할 수는 없다”면서도 “경제.에너지 지원이 북한의 비핵화를 더욱 촉진할 수 있도록 관련 협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은 이번 5자 공여국회의에서 형성된 공감대를 바탕으로 11일 북한까지 참여하는 경제.에너지 실무그룹 회의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개최할 예정이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