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쌀차관 40만t 첫 항차 30일 북송

북핵 2.13합의 이행 지연으로 보류돼 오던 대북 쌀 차관 40만t이 오는 30일부터 순차적으로 북송된다.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26일 오전 11시 서울 세종로 정부종합청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30일 첫 항차로 쌀 3천t이 군산항에서 북한 남포항으로 보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남북간 합의에 따라 총 (지원)규모는 쌀 40만t이며 국내산 15만t과 외국산 25만t으로 제공될 것”이라고 밝히고 “차관 단가 및 금액은 t당 미화 380달러로 총액 1억5천200만불에 상당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