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쌀차관 분배현장 16일 1차 방문

통일부는 대북 쌀 차관 40만t 제공에 따른 1차 분배현장 방문이 16일 이뤄진다고 14일 밝혔다.

통일부를 비롯한 유관부처 공무원과 전문가들로 구성된 방북단은 개성 2곳과 고성 3곳의 식량공급소를 각각 방문, 식량 분배과정을 참관하고 분배 관계자 및 주민 인터뷰를 진행할 예정이다.

남북은 지난 4월 쌀 40만t 차관 제공에 합의하면서 매 10만t마다 서해안 2곳과 동해안 3곳에 대한 분배현장을 확인하기로 한 바 있다.

현재 쌀 차관은 25만여t이 제공됐는데 당초 정부는 9월 말 1차 방문을 실시할 계획이었지만 북측이 수해복구를 이유로 연기를 요청해 미뤄졌다.

통일부는 2차 현장방문도 조만간 실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