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쌀지원 중단이 쌀값 폭락 원인”


17일 여의도 문화마당에서는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등 13개 농민단체가 공동으로 주최한 ‘쌀 대란 해결, 협동조합개혁 쟁취 전국농민대회’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 참석한 농민 1만 여명은(경찰추산) “쌀대란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대북 쌀지원을 재개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결의문을 통해 “작금의 쌀값 폭락의 원인은 대북쌀지원을 중단으로 인한 재고미의 급증에 있다”면서 “해마다 40만톤에 달하는 물량이 대북지원을 통해 시장에서 격리 되어왔지만 2008년부터는 중단돼 이 같은 사태가 벌어졌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외에도 ▲농민들에 의한 농협 개혁 쟁취 ▲MB의 공약인 농가부채 해결과 소득 안정 이행 ▲농업 희생 강요하는 한미자유무역협정(FTA) 반대 등을 정부에 요구했다.


이날 농민대회에는 민주당 정세균 대표, 이낙연 의원, 정범구 의원, 민주노동당 강기갑 의원, 곽정숙 의원, 자유선진당 류근찬 의원, 진보신당 노회찬 대표 등 야당의원들이 대거 참가해 쌀값 대란 해결과 대북 쌀지원 법제화 등에 대한 목소리를 높였다.


정세균 민주당 대표는 “벼가 피기도 전에 이렇게 쌀값이 폭락할 것을 예견했다”면서 “이명박 한나라당정권은 여기에 대해 대비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는 국내에서 생산한 쌀을 적절하게 소비하는 대책을 세워야 하고 국내에서 다 소비하지 못한다면 과거 민주정부 10년간 북한에 보냈던 쌀 지원을 즉각 재개하는 것이 쌀문제를 해결하는 방편의 하나”라고 대북 쌀지원 재개를 촉구했다.


이들은 본 대회를 마치고서 여의도 문화마당에서 KBS를 거쳐 국회 앞까지 거리행진을 했으며 경찰은 전경 165개 중대 1만1000여명을 배치하고 물포와 방송차, 조명차, 급수차 등을 동원해 만약의 사태에 대비했다.


한편 이 자리에선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 대신 투쟁에 앞장선 농민열사에 대한 묵념과 애국가 대신 농민가가 울려퍼졌다. 더불어 이명박 정부에 대한 원색적인 비난도 이어져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