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식량지원 중단치 말아야”

북한이 미사일 시험발사와 핵실험 이후 외부의 인도주의 지원이 급감하면서 식량 부족난이 가중되고 있다고 중국 언론이 30일 보도했다.

인민일보가 운영하는 인터넷 사이트인 인민(人民)망은 유엔의 북한사무 담당 관리의 말을 인용해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 원조가 급감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핵동향에 면밀한 주시와 함께 북한 인민의 식량난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져야할 상황이라고 밝혔다.

인민망은 중국과 한국이 최근 북한에 대한 정상적인 원조를 중단하지 않겠다고 공표했지만 외부의 북한지원은 대폭 감소한 상태라고 밝혔다.

인민망은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에 따른 유엔 안보리의 제재 외에도 7월과 8월달에 발생한 수재가 북한의 식량난을 더욱 가중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유엔의 북한 인권조사관 보고에 따르면 유엔의 식량원조를 받는 북한 사람들이 1년전 650만명에서 지금은 1만3천명으로 급감했다. 이는 북한이 대북 접근과 모니터링을 조건으로한 식량지원을 거부했기 때문이다.

세계식량계획(WFP)에 따르면 올해 겨울 북한에서 긴박하게 식량지원이 필요한 사람이 600만명에 달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올해 겨울을 어떻게 넘길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인민망은 밝혔다.

또 북한 인구가 2천300만명으로 최소 연간 500만t의 식량이 필요하지만 북한은 풍작의 경우에도 필요량의 85%만을 충당할 수 있어 매년 거의 100만t의 식량원조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인민망은 덧붙였다.

중국은 지난 24일 외교부 대변인 정례 기자회견에서 북한에 대한 원유공급 중단설을 부인했다.

류젠차오(劉建超) 외교부 대변인은 “북한이 곤경을 극복하고 인민의 생활수준을 개선하도록 돕기 위해 지원하는 일체의 원조는 중국 정부의 일관된 정책이며 이는 한반도의 정세안정에도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인민망은 북한이 지금 식량이 가장 필요한 시기인 겨울철에 접어들고 있다면서 세계 각국의 언론이 북한에 대한 제재가 어떻게 이뤄질지에만 관심을 두고 있는 사이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 지원에 대한 목소리는 꼬리를 감추고 있다고 우려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