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식량지원 전문가회의 하루 연장

미국의 대북 식량지원을 위해 지난달 30일 평양에서 시작된 북미간 전문가회의가 일정을 하루 연장해 3일까지 열린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미 국무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이 관계자는 미국 대표단이 애초 2일 전문가회의를 끝낼 예정이었지만 하루 더 “추가 협의”를 하고 3일 오후 평양을 떠날 예정이라고 말했다.

미 국무부 산하 국제개발처(USAID)가 주관한 이번 회의에서는 북.미 당국과 세계식량계획(WFP), 미국의 비정부기구(NGO) 등의 관계자들이 참석해 지원식량 50만t의 구성 품목과 분배감시 방안 등을 협의하고 있으며, 회의 후 별도의 미국 현장조사팀이 방북해 식량 수요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