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수해 쌀지원 조만간 재개될 듯

정부가 작년 북한 수해 때 지원키로 약속한 쌀 가운데 아직 전달하지 못한 1만500t의 지원을 조만간 재개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당국자는 13일 “대북 수해지원 물자 중 아직 집행하지 못한 쌀에 대한 지원 재개 여부를 검토하고 있으며 지원을 계속 보류하는 쪽으로 결론이 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혀 지원 재개로 입장을 정리했음을 시사했다.

하지만 이 당국자는 지원 재개로 방침을 정한 배경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다.

통일부는 14일 장관 정례 브리핑에서 지원 재개 방침을 공식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작년 7월 북측에 수해가 발생하자 쌀 10만t과 시멘트 10만t, 철근 5천t, 덤프트럭과 굴착기 등 건설장비, 모포와 의약품 등을 제공키로 했지만 같은 해 10월 북한이 핵실험을 하자 쌀 1만500t, 시멘트 7만415t, 덤프트럭 50대, 모포 6만장, 철근 1천800t 등 잔여 물량 지원을 유보했다.

정부는 이후 2.13합의 등으로 북핵상황이 진전되자 지난 3월 말부터 지원을 재개했지만 쌀 지원은 이렇다 할 설명없이 계속 보류해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