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수해지원 물자 15일 전달 北에 통보

대한적십자사는 6일 오전 대북 수해지원 1차분을 오는 15일 전달하겠다는 통지문을 북측에 보냈다.


한적은 이날 북한 적십자회중앙위원회 위원장에게 보내는 통지문을 통해 대북 수해지원물자 전달과 관련한 실무적 사항을 통보했다. 


한적은 오는 15일 첫 인도물자로 영유아용 영양식 20만 개(25톤 트럭 11대)를 경의선(영양식 15만 개)과 동해선(영양식 5만 개)을 통해 보내고 10월 중순까지 매주 1~2회 추가로 보낼 예정이다.


한적은 이와 관련 “북측에 경의선 및 동해선 각 지역의 구체적 물자 인도 장소를 통보해 줄 것과 인도인원의 출입 및 편의보장을 요구했다”면서 “특히 지원한 수해물자의 분배현장 확인 의사를 북측에 밝히고 구체적인 사항은 물자 인도전달시 협의할 것을 제의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북한의 수해가 발생한 지 한달여 가까이 지나고 있는 시점에 북한이 수해지원 수용 의사를 밝히지 않고 있음에도 지원 절차를 밟아왔다. 이에 대해 정부 당국자는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해 북한이 추가적인 지원을 요구한 적이 있고 뚜렷이 거부한다는 의사를 밝히지 않았기 때문에 우리의 수해 지원을 수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이 수용의사를 밝히지 않은 상태에서 일방적으로 지원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당국자는 “북한이 별다른 의견을 밝히지 않고 있으며, 대북 인도적 차원에서 추진하는 것이기 때문에 무리하게 추진되는 것은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수해지원 확대 가능성에 대해 그는 “현재 대북 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지원이 이미 되고 있고 정부의 대북 수해지원 이외의 수해지원 반출 신청은 없다”면서 “수해지원의 확대보다는 기존 계획에 의해 실시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이번 수해지원을 북한이 수용할 경우 한적 당국자들로 구성된 분배 모니터링 요원을 보낼 예정이다. 그러나 정부는 분배 모니터링에 대한 북한의 수용 여부를 떠나 지원한다는 입장이어서 모니터링 없이 수해지원이 이뤄질 수도 있다. 


대북 수해지원은 영·유아용 영양식(140만 개)과 과자(30만 개), 초코파이(192만 개), 라면(160만 개) 등 총 50억원 규모다. 영양식은 쌀(국산) 84%, 혼합탈지분유 2%, 대용분유 4.9%, 백설탕 6.8%, 식염 1% 이상 등으로 특별 제작된다. 쌀을 익혀 분말화해 끓이지 않고도 물이나 우유를 부어 영ㆍ유아에게 먹일 수 있는 간편식이다.


한편, 민간단체 ‘경암’은 이날 오전 2억 6천만 원 상당의 라면 61만 개를 황해북도 수해민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민간단체가 올해 북한에 수해물자를 전달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