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수해복구 지원에 2413억원 투입

우리 정부의 대북 수해 지원 규모가 총 2천413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비용은 남북협력기금(863억원)과 양곡관리특별회계(1천550억원)에서 나눠 부담한다.

민간단체들의 지원 규모(98억6천만원)까지 포함하면 지난달 북한에서 발생한 수해 복구를 위해 우리가 북한에 지원하는 금액은 2천500여억원에 이른다.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은 24일 열린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에서 대북 수해복구 지원과 관련한 남북협력기금 사용에 대해 보고하면서 이 같이 밝혔다.

보고에 따르면 정부는 우선 민간단체가 모금 등을 통해 마련한 재원(98억6천만원)에 대해 매칭펀드 방식으로 남북협력기금 1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민간단체들은 이달 초부터 밀가루와 라면 등 구호식량과 의약품, 생필품 등을 지원하고 있다.

정부는 또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쌀 10만 t과 시멘트 10만 t, 철근 5만 t, 트럭 100대, 굴삭기 50대, 페이로더 60대 등 자재장비, 모포 8만장, 긴급구호세트 1만개, 의약품 등 긴급구호물품을 지원할 계획이다.

여기에 필요한 2천313억원은 남북협력기금(763억원)과 양특회계(1천550억원)를 통해 마련한다.

이중 수송비 등 부대경비를 제외한 순수지원액은 2천1억원으로 쌀(국내산)을 구입하는데 1천738억원, 자재장비와 구호물품을 마련하는데 각각 243억원과 20억원이 필요할 것으로 추산됐다.

지원은 이달 말부터 10월까지 해로를 통해 이뤄질 예정이다.

이 장관은 지원이 어느 정도 진행된 뒤 복수의 피해지역을 돌아보기로 북측과 합의했으며 구체적 방문 지역과 절차는 추후 판문점 연락관 접촉을 통해 협의할 예정이라고 보고했다.

정부는 25일 통일부 장관 주재로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고 지원에 필요한 남북협력기금의 집행을 의결할 예정이다.

이 장관은 “이번 지원은 우리도 수해를 당해 어려운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동포애적 차원에서 인도적 대북지원이 필요하다는 국민여론과 초당적 의견이 모아지는 가운데 추진된다는 점에 커다란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