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수해복구 자재·장비 오늘 첫 북송

북한 지역에서 발생한 수해 복구를 돕기 위해 정부가 지원하는 자재.장비가 10일 첫 북송됐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오늘 오전 경의선 육로를 통해 5t 트럭 30대가 북측에 전달됐고 오후에도 추가로 30대가 전달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달 말까지 시멘트를 제외한 수해 복구 자재.장비를 모두 전달하고 시멘트는 다음달 말까지 전달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북한 수해복구를 돕기 위해 시멘트 10만t, 철근 5천t, 트럭 80대, 경유 500t, 다짐로라 등 도로복구장비 20대, 피치 2만t 등을 지원키로 했으며 북측과의 협의를 거쳐 이 중 시멘트 1만2천t과 트럭 80대를 육로를 통해 북송하기로 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