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송전 유상지원 고려한 바 없다”

정부는 대북 송전과 관련해 유상지원을 고려한 바 없다고 분명히 했다.

산업자원부와 통일부는 18일 공동발표문을 내고 “북한이 핵을 폐기하고 경수로 공사를 종료하는 조건에서 북한에 200만㎾의 전력을 직접 송전방식으로 제공하겠다는 것이 중대제안의 내용”이라며 “이 제안에서 유상지원을 고려한 바 없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이희범 산자부 장관은 언론 브리핑에서 대북 송전비용 부담 방식은 ’평화비용’을 고려해 결정될 것이라고 말해 송전비용의 국민 부담을 시사했었다.

이와관련, 산자부 관계자는 대북 전력공급비 조달 방식에 대해 경수로 건설분담금의 미사용액 24억달러 중 초기시설투자비 15억달러를 사용하고 남은 금액 9억-10억달러가 초기 대북 송전 비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 금액이 소진되고 난 뒤에도 대북 송전은 상당기간 무상지원될 것이며, 구체적인 무상지원 기간은 북한과 협의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