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송전, 수도권 전력수급에 영향 우려

북한에 대한 대규모 전력공급 시 수도권 전력 수급에 영향을 줄 수 있어 보완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산업자원부는 13일 한국전력과 북한에 대한 200만㎾ 전력공급 방안에 대해 실무검토를 벌인 뒤 대북 송전시 수도권 전력수급에 미치는 영향 및 보완대책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산자부는 2008년 남한의 발전 설비 예비율과 예비 전력은 23.9%, 1천400만㎾로 충분하나 북한에 대한 대규모 전력공급 시 수도권 전력수급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밝혔다.

수도권은 전력 소비량이 많은데다 남부 해안 지역 발전소로부터 전력을 공급받고 있기 때문에 수도권 소비 전력을 빼내 북한에 공급할 경우 수도권 전력 예비율이 충분치 않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수도권 주변 발전소 조기 완공 등 보완 대책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산자부는 밝혔다.

이와함께 산자부 관계자는 “대북 송전선로의 남한 내 기점은 기술적으로 검토돼야 한다”며 “경기도 양주가 송전선로 기점으로 확정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산자부는 대북 송전을 위해 검토해야 할 기술적 사항으로 ▲송전선 용량 ▲송전선의 북한내 경과지역 ▲ 송전선 건설비용 등을 들었다.

또 북한에서 200만㎾의 전력이 제대로 흡수, 사용되도록 하기 위해서는 북한의 변전, 수.배전 시설 실태조사, 보완투자 필요성 및 투자 규모 등에 대한 검토도 선행돼야 한다고 산자부는 말했다.

산자부는 남한과 북한의 전력계통이 다르기 때문에 이를 직접 연결하기보다는 남한 전력 계통에서 평양까지 송전선을 추가 건설해 전기를 공급하는 것이 적절하다며 “이를 통해 북한 전력 계통의 불안정 요소가 남한 계통에 파급되는 영향을 최소화하면서 전력을 공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산자부는 “대북 전력공급 방안의 기술적 측면은 종전부터 꾸준히 검토돼 온 사항”이라며 대북 전력공급은 기술적으로 별 문제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