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삐라살포 범정부 대책회의 개최

정부는 19일 남북관계의 `뜨거운 감자’가 되고 있는 민간 단체의 대북 삐라 살포와 관련한 범 정부 대책회의를 개최한다.

경찰 등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홍양호 통일부 차관 주재로 청와대.총리실.통일부.외교통상부.국방부.국정원 등 유관기관 국장급 간부가 참석하는 회의를 열어 대북 삐라 살포와 관련한 동향을 분석하고 대책을 협의한다.

이번 대책회의는 북한이 대북 삐라 살포 등을 문제삼으며 남북관계 차단 행보에 나선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관계 부처 당국자들은 이 자리에서 고압가스안전관리법이나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등으로 민간단체의 대북 삐라살포를 제재할 수 있는 방법 등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북측은 지난달 2일 군사실무회담에서 삐라 살포가 계속될 경우 개성공단 사업과 개성관광에 부정적인 영향이 초래되고 남측 인원의 통행 및 북한 체류가 불가능해질 수 있다고 밝힌 후 삐라 살포가 중단되지 않자 지난 12일 남북간 통행 제한.차단 조치를 예고했다.

그간 정부는 민간의 대북 삐라 살포가 상호 비방을 하지 않기로 한 남북 합의의 정신에 부합하지 않다고 판단, 단체 측에 자제를 요청하고 유감을 표명하는 선에서 대응해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