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경공업 원자재 수송 부대비용 40억원 의결

정부는 남북이 경공업 원자재와 지하자원을 주고받는 협력사업에 최종 합의함에 따라 북한에 제공할 8천만 달러 상당의 원자재 수송을 위한 부대비용 40억원을 20일 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서면의결한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남북은 이달 초 열린 `경공업 및 지하자원 개발 협력 이행기구 간 2차 실무협의’에서 원자재 가격을 남측이 제시한 가격으로 결정하는 대신, 원자재 지원에 소요되는 해상운임료와 보험료, 항만비용 등 부대비용을 남측이 책임지기로 합의했었다.

정부는 아울러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북한의 검덕.대흥.룡양 광산에서 벌어지는 1차 공동 현지조사에 참여할 남측 조사단 15명의 명단을 북측에 통보했다.

한편 정부가 지원키로 한 대북 식량차관 40만t 가운데 육로를 통해 전달할 5만t의 수송작업이 이날부터 시작됐다.

육로 수송은 하루 2천500t(경의선 도로 1천500t, 동해선 1천t)씩 매주 네차례, 5주간 이뤄질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