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첩보 켈로부대원 55년만에 유공자 인정받아

6.25 전쟁 당시 ‘무명용사’로 대북(對北) 첩보작전을 수행했던 ‘켈로(KLO)부대원’이 복무기록이 없다는 이유로 국가유공자로 인정받지 못하다 55년만에 국가유공자가 됐다.

국민고충처리위원회는 20일 병상일지 등 관련기록이 없다는 이유로 국가유공자에서 제외된 켈로부대원 임덕준(서울 강서구 화곡동) 씨가 낸 고충민원에 대해 “유공자 여부를 재심의해야 한다”는 의견을 국가보훈처에 전달했고, 보훈처가 이를 수용함에 따라 임 씨가 최근 국가유공자 증서를 받게 됐다고 밝혔다.

켈로부대는 미국 극동군사령부가 첩보활동을 위해 설치한 ‘주한연락처'(KLO:Korea Liaison Office)라는 의미의 대북 첩보부대로 북한 출신들로 구성, 북한 관련 첩보 수집, 북한군의 병력.장비규모.보급현황 파악 등의 임무를 수행했다.

켈로부대원들은 대부분 정식 군번을 부여받은 정규군이 아니어서 ‘무명용사’로 남아있다 1995년 ‘참전유공자 예우에 관한 법률’이 제정되면서 유공자로 인정받는 길이 열렸지만 관련 기록이 거의 없어 부대원 상당수가 유공자로 인정받지 못했다고 고충위는 전했다.

고충민원을 낸 임 씨는 황해도 송화 출신으로 1950년 12월 해병대 모병 7기로 입대했으나 북한 출신이라는 이유로 켈로부대에 편입된 뒤 1953년 2월 북한군 주둔지역인 송화지역에 침투해 정보를 수집, 귀대하다 지뢰 파편이 우측 얼굴을 관통하는 큰 부상을 입었다.

이후 임 씨는 동료의 등에 업혀 귀환, 부대내 간이의무대에서 이웃마을에 살았던 이모 간호사에게 응급치료를 받은 뒤 인근 해역에 정박중이던 유엔군 병원선으로 옮겨져 치료받다 제대했고, 이후 1961년에서야 군번을 받게 됐다. 하지만 임 씨가 전쟁중 부상했다는 것을 입증할 기록이 남아있지 않아 국가유공자로 인정받지 못했다.

임 씨는 이후 1999년 11월과 2003년 4월 2차례에 걸쳐 국가보훈처에 국가유공자 신청을 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지난해 1월 고충위에 민원을 냈다.

고충위는 6개월에 걸친 조사를 통해 임 씨를 치료한 간호사와 병원선으로 후송한 소대장 등의 증언 등을 확보하고 국가보훈처측에 “제대후 7년이 지난뒤에야 겨우 군번을 받은 임 씨에게 병상일지 등 입증기록을 요구하는 것은 무리인 만큼 고충위 조사 결과를 수용해 유공자로 인정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이에 보훈처는 지난해 11월 임 씨의 유공자 신청을 재접수한 뒤 같은해 12월말 유공자로 의결하고 최근 국가유공자 증서를 발부했다고 고충위는 전했다.

임 씨는 “제대할 당시 ’30년간 부대활동에 대해 아무 말도 하지 않는다’는 서약을 강요받은 뒤 ‘참전유공자’로만 인정받아 매월 7만원만 받아왔으나 부상 후유증에다 아내까지 파킨슨병에 걸려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국가에 목숨을 바쳐 헌신한데 대해 뒤늦게마나 국가유공자로 인정받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