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지원 상주 모니터인력 전무”

대북지원 물자의 분배를 감시하기 위해 북한 내에 상주인원을 두고 있는 국내 단체는 한 곳도 없으며 이를 위한 국제 기구의 상주인력 역시 6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부가 15일 국회 예산결산특위 윤건영(尹建永.한나라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현재 북한 내에서 활동하고 있는 국제기구와 모니터 요원은 세계식량계획(WFP) 등 7개 단체 31명, 국제 비정부기구(NGO) 5개 단체 30명 등인 것으로 집계됐다.

분배감시를 위해 북한 내에 상주인원을 두고 있는 국내 단체는 한 곳도 없었다.

국제기구 가운데는 유엔인구기금(UNFPA)와 유엔아동기금(UNICEF) 등 2개 단체가 각각 10명의 상주인원을 두고 있었으며,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적십자연맹(IFRC), 유엔개발계획(UNDP) 등이 각각 4명과 3명, 2명을 북한에 파견하고 있었다.

국제 NGO 가운데는 독일의 구호단체 저먼 아그로 액션(GAA)이 13명으로 가장 많았고, 프랑스의 트라이앵글 제너레이션(Triangle Generation)과 아일랜드의 컨선(Concern) 등이 각각 7명의 상주인원을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 의원은 “쌀이나 비료 등 현물 형태의 지원에 대한 북한내 분배감시 활동 인원이 12개 단체 61명에 불과하고 국내 인력은 아예 없다는 것은, 정부 및 민간차원 대북지원의 투명성을 담보받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단적으로 증명하는 사례”라며 “북한 핵실험으로 최근 10년간 대북정책은 실패한 것으로 결론난 만큼, 대북정책을 근본적으로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대북 쌀.비료 지원시 개성과 고성, 동.서해안 지역에서 분배현장을 확인하고 전달이 완료된 이후 북측이 구체적 분배결과를 우리측에 문건으로 통보하게 된다”며 “민간차원 대북지원 추진시에도 지정기탁제를 의무화해 분배결과를 통보받고 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