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지원, 당초 계획대로 생필품 50억 규모”

정부가 식량과 시멘트, 장비를 포함해 통크게 수해복구 지원을 해달라는 북측의 요청과 관계없이 당초 계획에 따라 생필품 50억원 규모의 지원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 당국자는 7일 “당초 계획대로 담요, 의류, 일용품 등 긴급 생필품과 의약품 등 50억원 규모로 지원할 예정”이라면서 “현재 상황에서 북측이 요구한 식량, 시멘트, 장비를 보내거나 지원규모를 늘릴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는 조만간 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 회의를 열어 대북 수해지원에 필요한 남북협력기금 집행을 의결하고, 이후 조달청 입찰공고를 통해 지원 물품을 조탈할 예정이다.


정부의 지원물품은 준비가 마무리되는 대로 경의선ㆍ동해선 육로를 통해 전달될 예정으로, 첫 지원물품 전달은 9월에나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대북 수해지원을 위해 지난 3일 대한적십자사 명의의 대북 통지문을 통해 생필품과 의약품 등 50억원 상당의 물품을 경의선과 동해선 육로를 통해 지원하겠다고 북측에 제의했다.


북측 조선적십자회는 이에 대해 4일 오전 식량과 시멘트 등 물자와 장비를 요구하며 통 큰 지원을 요구했지만, 정부는 같은 날 오후 통지문을 보내 50억원 규모의 기존 지원입장을 재차 전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