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지원식량 군부전용 위험 없다”

세계식량계획(WFP)의 토니 밴버리 아시아지역 국장은 WFP의 대북지원 식량이 북한 지도층과 군부에 전용될 위험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밴버리 국장은 29일 미국의 소리방송(VOA)과 인터뷰에서 북한은 필요한 식량 가운데 85%를 자체 생산하고 이것은 선군정치에 따라 지도층과 군부가 가장 먼저 차지한다며 “그들은 필요한 것보다 더 많이 차지하기 때문에 WFP의 식량지원을 원해야 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WFP는 북한의 주식인 쌀을 직접 지원하지 않고 여성이나 어린이 등 취약계층에게 비타민·광물질이 함유된 별도의 가공식량을 제공하기 때문에 군인들이 별로 원하지 않는다며 “WFP의 지원은 도움을 가장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전달되고 있다는 것을 자신있게 말할 수 있다”고 확신했다.

그는 또 WFP의 대북 지원이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로 인한 긴장된 국제정세와 전혀 관계없이 철저히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이뤄지고 있다며 “WFP는 아무런 역할도 맡지 않았고 관심도 없다”고 밝혔다.

아울러 WFP는 북한의 개방여부와 관련해서도 아무런 광의의 목표를 갖고 있지 않고 정치적 목표도 없다며 “어떤 정치적 의제도 없다는 것은 WFP 활동의 아주 의미있는 측면”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WFP는 그동안 미국 정부와 미 국민의 대대적인 지원을 받았고, 미 국무부 고위관리도 WFP의 대북 지원활동에 강력한 지지의사를 밝혔다면서 “미국이 앞으로도 대북 인도주의 지원활동의 참여를 결정하기를 희망한다”고 기대했다.

밴버리 국장은 현재 북한 전역의 식량창고에 남아있는 잔여분 식량과 남한 등 국제사회에서 지원받은 것을 합치면 금년 말까지 충분히 지탱할 수 있다고 주장한 뒤 다음달부터 식량공급 등 북한 주민의 생활상을 정확히 측정하기 위해 포괄적이고 과학적인 평가작업을 진행한다고 전했다.

밴버리 국장에 따르면 이달 대북지원을 재개한 WFP는 현재 30개 취약 군지역의 120만명을 상대로 식량을 제공하고 있으며 앞으로 2년간 50개 군 190만명으로 확대하기로 북한과 합의했다.

작년말 북한에서 철수하기 전까지는 160개 군에 600만명 이상을 지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