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지원보다 국군포로·납북자 생환이 먼저”







납북자가족모임, 대한민국어버이연합, 자유북한운동연합 회원들이 “대북 쌀지원 반대”를 외치고 있다./목용재 기자


정부가 쌀 등 수해 구호물자를 북한에 보내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보수 시민단체들이 비판하고 나섰다.


납북자가족모임, 대한민국어버이연합. 자유북한운동연합 등 보수 시민단체는 13일 정부중앙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북 구호물자 지원 보다 국군포로 및 납북자 문제가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납북자가족모임 최성룡 대표는 “지금 대북정책이 과거 김대중, 노무현 정부 때로 회귀하고 있다”면서 “북한에 있는 국군포로, 납북자들의 생사여부를 단지 ‘연락두절’ ‘확인불가’ 라고만 알리는 북한에게 쌀을 주려하는가”라면서 비난했다.








납북자가족모임 최성룡 대표. 목용재 기자
최 대표는 “북한이 먼저 이산가족 상봉을 제의한 시점에서 국군포로, 납북자 문제와 관련한 자국민 보호 문제를 확실히 하지 않으면 더 이상 기회는 없을 것”이라면서 “이번 기회에 확실히 하지 않으면 과거 10년 정부 때보다 퇴보하는 대북정책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납북자가족모임 등은 성명을 통해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을 먼저 제시한 것은 구호물품을 최대한 많이 받으려는 의도”라면서 “북한은 이산가족 상봉을 이용하는 것을 즉각 중단하고 국군포로와 납북자 생환을 먼저 시행하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해 국민과의 대화에서 납북자 문제를 최고 의제로 삼겠다는 약속을 즉각 이행하라”면서 “북한에 억류중인 납북자와 국군포로의 즉각적인 생사확인 없이는 그 어떠한 대북지원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외교통상부 앞에서는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평통사)’이 집회를 열고 “외교통상부와 미국은 북한과 무조건적 6자회담을 실시하라”고 주장했다.


이날 평통사 회원들은 “6자회담 걸림돌을 치워라” “남북관계 개선하라” “외통부와 미국은 무조건적 6자회담과 북미대화에 나서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 때문에 정부중앙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준비하던 어버이연합의 일부 회원들과의 마찰이 빚어지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