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지원단체, 1만명 방북 추진

대북지원단체 등 민간단체들이 전례없는 대규모 방북을 추진해 주목된다.

23일 통일부와 민간단체 등에 따르면 ‘우리겨레하나되기운동본부’는 광복 60주년을 기념한 평양역사유적 답사 명목으로 26일부터 내달 15일까지 매일 250여명씩 모두 4천700여명이 1박2일 일정으로 방북할 예정이다.

이들은 인천-평양 직항로를 이용하며 동명왕릉과 인민대학습당, 학생소년궁전 등지를 둘러본 뒤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아리랑’을 관람한다.

또한 굿네이버스와 한겨레통일문화재단이 각 1천500명과 1천명씩 방북하는 것을 포함해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과 국제라이온스협회에서 100-200명이 방북하는 등 모두 22개 단체에서 9천260여명의 방북을 추진 중이다.

통일부에는 민간단체들의 방북 신청이 정식 접수되지는 않았지만 방북인원은 1만명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되며 ‘아리랑’ 공연 관람은 모든 단체에서 일괄적으로 실시하지는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