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지원단체들, 방북.물자반출 허용 촉구

56개 대북 인도지원 단체 모임인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회장 정정섭)은 25일 세종문화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지난 4월초 북한의 장러기 로켓 발사이후 3개월째 계속되고 있는 방북 및 물자 반출 제한을 풀어줄 것을 정부에 촉구한다.

북민협 관계자는 간담회에 앞서 “대북 인도적 지원은 제3세계에 대한 인도적 지원과 마찬가지로 어느 상황에서나 지속돼야 한다”며 정부가 대북 인도지원 물자의 반출에 대한 제한을 풀고 지난 5월 북한의 핵실험이후 전면 불허하고 있는 모니터링용 방북도 허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제2차 핵실험을 둘러싼 유엔 제재 국면에서도 대북 인도적 지원은 어떤 형태로든 이어져야 인도적 지원이라는 본래의 목적이 손상되지 않는다”고 거듭 주장하고, 이날 발표될 북민협의 공동입장에서는 현 위기 해소를 위한 남북간 직접 대화를 호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른 관계자는 “정부가 대북 인도주의 사업을 위해 매칭펀드 형식으로 민간단체에 지원하는 남북협력기금을 7,8월까지도 집행하지 않으면 상당수 대북 지원단체들의 올해 사업이 사실상 전면 중단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북민협은 이날 입장 발표 후 정부의 반응에 따라 앞으로 북민협 차원의 공동행동 방향을 결정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