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제재 영향 대북 인도적 지원 줄어”

국제사회의 대북 인도적 지원이 해마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9일(현지시간) 유엔에 따르면,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지원규모는 2004년 3억 달러(당시 한화 2천 273억)에서 지난해에는 5천만 달러(545억 원)로 급감했다.

이는 북핵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일환인 금융거래를 차단하면서 인도적 지원도 어려워진 것으로 보인다. 또 이 같은 대북제재의 영향을 받은 관련국들이 대북 인도적 지원을 줄인 측면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엔은 또 북한의 전체 인구 2천462만 명 가운데 70% 가량인 1천800만 명이 기본적 생활에 필요한 식량이나 영양 공급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기본적 질병을 예방하는 백신 등 기초적인 의료 지원조차 받지 못하는 인구가 약 25%이며,  700만 명의 주민은 식수를 공급받지 못해 각종 질병에 노출돼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내 의료·보건 기관 역시 대부분 제대로 운영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와 관련 북한 주재 유엔 인도주의 업무조정관 굴람 이사카이는 최근 ‘미국의 소리(VOA)’ 방송에 출연, “약 200만 명에 달하는 어린이, 임산부, 노인들이 극심한 식량부족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35만 명에 달하는 임산부와 신생아들은 출산 직후 기본적인 의료지원을 받지 못해 심각한 산후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