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정책 유연성 찾을 것…北 호응 기대”

류우익 통일부 장관은 20일 “대북정책 기조의 일관성을 유지하되 방법론적인 유연성을 찾아보겠다”고 재차 밝혔다. 


류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인사말을 통해 “원칙을 견지하는 기반 위에서 실용적인 자세로 한반도 평화 증진과 남북관계를 풀어가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다만 류 장관은 “정부의 노력이 실질적인 남북관계 발전으로 이어지기 위해선 북한도 비핵화 문제와 두 차례의 군사적 도발 등에 대해 책임있는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면서 “북한이 남북관계의 발전에 호응해 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도발에 대한 북한의 책임있는 조치의 필요성을 재차 강조하면서 “이러한 차원에서 정부는 그동안 5·24조치의 일관성을 견지해 왔으며, 북한의 사과 등 책임있는 행동을 이끌어 내기 위한 남북대화도 추진했다”고 덧붙였다.


류 장관은 “정부는 올 한 해 원칙있는 대북정책을 일관되게 추진해 왔지만 미흡한 부분도 있었다”면서 “정부는 북한의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도발로 조성된 엄중한 상황 속에서 남북관계를 이끌어 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대북 인도적 지원과 관련해서는 “북한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 등 인도적 사안과 비정치적인 순수 남북교류 등에 대해 원칙의 범위 내에서 유연성을 적극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