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전단 살포, 야간에 비공개로 해야”

우리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은 12일 야간에 비공개로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대북전단의 효과를 더욱 극대화하고 국민들의 안전 문제에 대한 걱정도 감소시킬 수 있는 보다 효과적인 방법이 고민되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과 같은 폐쇄사회를 향해 외부 소식과 진실을 알리는 작업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을 정도로 북한의 변화와 통일에 필수적인 것”이라면서 “때문에 북한 주민들에게 외부의 진실을 알리는 전단 작업은 결코 과소평가 되어서는 안 되며 범죄시 되어서는 더더욱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대북전단 살포 단체들도 국민의 안전을 완전히 무시해서는 안 된다”며 “대북전단 단체들도 국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북에 도발의 빌미를 주지않는 좀 더 안전하고 효과적인 방법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 의원은 “이를 위해 대북전단 살포 단체들은 언론 사전 공개와 주간 작업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며 “전단은 북한 주민들에게 잘 전달되는 것이 중요한 것이지 북에게 반격할 수 있는 준비태세를 갖추게 할 필요는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하 의원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대북전단 살포 단체는 10여개 정도로 대부분의 단체가 이미 야간에 비공개로 작업을 하고 있다. 언론에 미리 알려 요란하게 대북전단을 뿌리는 단체는 오히려 소수에 불과하다는 것이 하 의원의 설명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