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인권단체 ‘왕성’, 통일단체 ‘침울’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사회 다른 분야에서와 마찬가지로 대북관련 단체들 사이에서도 정권교체에 따른 명암과 부침이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대북 인권단체들의 북한 인권문제와 납북자.국군포로 문제 제기가 종전에 비해 왕성한 반면 통일운동단체는 북측과 교류가 끊긴 상황이어서 침울한 분위기다.

또 대북지원 단체들은 정권 교체와 상관없이 대북지원 사업을 꾸준히 펼치고 있으나 남북관계 전망이 불투명한 데 따라 기존 사업만 추진할 뿐 새로운 일에 손댈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으며, 국제 곡물가 상승에 따라 재정부담도 힘들어 하고 있다.

북한 당국이 예년과 달리 올해는 6.15공동선언 채택 8주년 남북 공동행사 등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함에 따라 가장 곤혹스러운 단체는 6.15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

남측위는 지난달 21일 정기 공동대표 회의를 열고 6.15 및 10.4선언 채택을 기념한 행사를 북측과 공동 개최한다는 계획을 세웠지만, 북측위와 아무런 협의도 하지 못하고 있어 말 그대로 ‘계획’에 그칠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는 북측위가 1월 30일 평양에서 총회를 열고 6.15공동행사를 평양에서, 8.15행사를 남측에서 열자고 제의했고 남.북.해외 위원회는 같은 해 3월 초 중국 선양(瀋陽)에서 만나 구체적인 논의를 가졌었다.

그러나 올해는 북측위가 지난 1월 하순 금강산에서 열린 남측위의 새해맞이 행사 때 남측위 관계자들에게 “2월초 총회를 열 계획”이라고 말해놓고도 이달 현재까지 총회 개최 여부를 남측위에 알려주지 않고 있다.

교육.노동.농민.문화예술.언론.여성.청년학생.체육.학술 등 남.북측위 산하 분야별 본부들도 현 정부 출범 이후 교류가 완전히 끊긴 상황이다.

남측위 관계자는 13일 “6.15공동선언 기념 행사 등 통일운동 행사는 민간이 주도하기는 하지만 정치적 성격이 강하고, 북측위라는 기구도 정치적 성향이 짙다”면서 “남측에서 정권 교체에 따른 변화가 생긴 만큼 북측이 분위기를 지켜보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반해 대북 인권단체들은 납북자.국군포로 문제와 북한의 인권문제에 대해 목소리를 높이면서 예년에 없이 활발한 활동에 나서고 있다.

이명박 대통령 취임 직후인 지난달 27일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는 이 대통령에게 ‘전시납북자 문제 해결 대책위원회’ 설치와 전시납북자 인권.명예회복을 위한 관련법 제정을 촉구했고, 전후납북자가족협의회는 같은 날 이 단체와 공동으로 이 대통령에게 대북 식량.비료 지원을 전시.전후 납북자 문제와 연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북한인권정보센터도 국내에 입국한 탈북자 755명을 대상으로 작년 한해동안 설문조사를 실시해 북한에서의 비밀 종교생활 등에 관한 ‘2008 북한 종교자유백서’를 발간했다.

북한군 사병.장교 출신 탈북자들은 이달 초 ‘탈북군인협회’를 결성하고 “김정일 독재정권을 타도하고 북한의 민주화를 구현하기 위한 단체로 사명과 임무를 다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대북지원 활동을 하는 민간단체들은 올해 들어서도 보건의료.복지 등 예전부터 진행해 온 지원사업을 꾸준히 추진하고 있으나 향후 남북관계가 자칫 경색된다면 후원금이 줄어들 수 있기때문에 신규사업에 손을 대지 못하고 있다.

특히 국제 곡물가가 폭등하면서 북한의 육아원이나 탁아소 등 어린이 시설에 밀가루를 지원하고 있는 단체들은 후원금 확보에 버거워하고 있다.

매달 200t 가량의 국산 밀가루를 북한의 어런이 시설에 보내온 남북나눔운동 관계자는 “밀가루 가격이 예년에 비해 30% 가량 상승한 상황이라 힘들지만, 보내주겠다고 약속한 분량을 모두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