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인권단체 “中 탈북자 북송 중단” 촉구

북한정의연대 등 10여개 대북인권 단체는 14일 서울 종로구 중국대사관 앞에서 집회를 열고 “지난 5일 중국 랴오닝(遼寧)성 심양시에서 중국 공안에 체포된 탈북자 4명을 강제북송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체포된 탈북자는 여성 3명과 남성 1명이며, 현재 심양주재 변방대 감옥에 구금돼 있다”며 “이들이 지금 감옥에서 북한으로 송환된다면 분명히 처형될 것이라고 본다”고 우려했다.

이들은 “이들 탈북자는 유엔난민협약과 난민의정서에 해당되는 난민이라고 확신한다”며 “중국은 이 협약에 근거해 이들을 북한으로 송환하지 않아야 할 책임과 의무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중국 후진타오(胡錦濤) 주석에게 “국제사회와 국제법, 그리고 인류양심의 보편적 가치에 따라 이들을 보호하고 송환을 중지해달라”고 요구하는 서한을 중국대사관에 접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