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인권단체 “中탈북난민 북송중단” 집회

기독교 시민운동단체인 ’기독교사회책임’ 탈북동포회는 베이징올림픽 개막일인 8일 오후 2시 서울 효자동 중국대사관 앞에서 탈북난민 강제북송 중단을 호소하는 집회를 열고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에게 보내는 공개서한을 전달할 계획이다.

주최측은 서한에서 중국 내 탈북자들의 강제북송 중지와 한국 등 원하는 국가로 출국 허용, 일부 중국인들의 탈북여성 인신매매 방지, 감금된 북한인권 운동가들의 조속한 석방과 감옥 내 비인도적 처우 금지 등을 촉구했다.

지난해 5월23일부터 ’탈북난민 강제송환 저지 444일 릴레이 1인시위’를 펼친 대북인권단체 ’북한정의연대’도 이날 정오부터 오후 4시44분까지 서울 명동 중국영사관 앞에서 탈북난민 강제북송 중단을 주장하는 1인시위를 벌인다.

이날 시위에 나설 정베드로 사무총장은 “중국 올림픽 개막에 맞춰 진행해 온 1인시위에는 그동안 100여명이 참석해 북한인권과 탈북난민에 대한 관심을 호소했다”며 “앞으로는 북한의 정치범수용소와 공개처형 등 북한 내부 인권문제에 관한 캠페인을 벌일 계획”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