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인권단체들, 후진타오에 북송반대 서한

대북인권단체들이 25일 오후 서울 청계광장에서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에 맞춰 집회를 열고 탈북자 강제북송의 중지를 중국 정부에 촉구한다.

선진화시민행동, 탈북인단체총연합회 등 59개 대북인권단체는 이날 특히 후 주석 앞으로 보내는 편지를 낭독하고 “인권존중 없이는 세계의 존경을 받는 선진국가가 될 수 없다”면서 탈북자의 강제북송을 중지하고 그들이 원하는 국가로 갈 수 있도록 허용할 것, 탈북여성의 인신매매 방지, 탈북자를 돕다가 감금된 북한인권 운동가들의 조속한 석방 등을 요구한다.

이들 단체가 공개한 편지는 매주 150~300명의 탈북자가 중국 공안에 체포돼 북한으로 강제 송환되고 있다며 “탈북자들을 무작정 강제 북송하는 것은 그들을 죽음의 사지로 내모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독교사회책임의 김규호 사무총장은 “탈북자가 북송될 경우 끔찍한 일을 겪는다는 점을 잘 알면서도 강제 송환하는 것은 비인도적인 처사”라며 “중국이 올림픽 개최 후 국제적 위상에 어울리는 위상을 가지려면 탈북자들의 인권 문제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