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인권단체들, 스위스서 `北 인권실태’ 알리기

북한인권시민연합 등 대북 인권단체 관계자들은 오는 12월 초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유엔 인권이사회의 북한인권 상황에 관한 ‘보편적 정례 인권검토(UPR)’를 앞두고 비정부기구(NGO) 차원에서 북한 인권 실태를 알리기 위해 다음달 초 스위스로 출국한다.

북한인권시민연합 관계자는 30일 “대한변호사협회 관계자와 탈북자 1명을 포함한 국내 NGO 합동대표단 10명을 내달 3∼4일 이틀 동안 제네바에 파견할 예정”이라며 “현지에서 각국 대사관을 대상으로 북한 인권실태 및 국제법 위반 실태에 관한 구체적 정보와 증거들을 제공하며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관심을 더욱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가별 UPR 제도는 2006년 6월 출범한 유엔 인권이사회의 가장 핵심적 제도로, 192개 유엔 회원국이 4년마다 예외 없이 다른 모든 회원국으로부터 인권상황에 대한 평가와 권고를 받게 된다.
한 회기에 16개국씩 심의를 받으며 북한을 대상으로 한 제6차 UPR 회기 심의는 12월 7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고 그에 바탕을 둔 최종 권고문은 이듬해 3월 나온다.

관계자는 “이번에 북한이 개정 헌법에 인권 존중과 보호를 명기했는데 이는 지난 2004년 형법개정과 마찬가지로 국제사회의 압력을 그만큼 의식한 조치”라며 “이를 지렛대로 삼아 더욱 북한인권의 긍정적 변화를 유도해 내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