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압박·붕괴 美의견에는 동의 안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25일 “북한의 체제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압박을 가하고 때로는 붕괴를 바라는 듯한 미국내 일부 의견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미국 정부가 그 같은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하려고 한다면 한미간 마찰, 이견이 생길 것”이라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가진 내외신 신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하고 “그러나 아직 (미국 정부가) 그렇게 하지 않고 있어 아직 (한미 양국간에는) 이견이 없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또한 북핵문제 해결과 관련, “협상을 통해 대화를 통해 해결한다는 점에 관해서는 이미 공식적으로 한.미 양국 정부가 합의해 놓고 있다”며 “이점에 관해서는 이견이 없다”고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이와 함께 북한의 위조지폐 문제와 관련, “어떤 불법행위가 있었는지, 핵문제 해결과 어떤 연관이 있는지, 북한 정권을 압박하고자 하는 어떤 의도가 있는지 등에 대해 사실확인, 의견조율이 필요하므로 대통령이 아직 의견을 밝힐 때가 아니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그 문제에 대통령이 직접 관여해 결론을 내리는 것은 대단히 위험하다”며 “실무자에게 맡길 것은 실무자에게 맡기겠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