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심리전단 40여만장 살포…심리전 재개”

군당국이 북한이 해안포를 연평도로 발사한 지난 23일 저녁 대북 심리전단지 40여만장을 북한지역으로 날려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26일 “대북전단지 40여만장을 강원도 철원과 대마리, 경기 연천, 김포 등 4곳에서 기구에 달아 북한지역으로 날려보냈다”고 밝혔다.


대북 심리전단지에는 북한이 천안함을 공격했다는 민.군 합동조사단의 조사 결과와 북한의 개혁 개방 촉구, 자유민주주의 체제 우월성 등이 9가지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북한이 천안함을 공격했다는 민.군 합동조사단의 조사 결과 발표 이후 대북 군사적인 제재조치의 일환으로 북한지역에 살포하기 위해 120만장의 대북 심리전단지를 제작했으나 살포 시기를 늦춰왔다.


이에 군 관계자는 “대북 전단지 살포 여부는 확인해줄 수 없다”면서 “다만, 대북 확성기 방송은 재개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군은 본격적인 대북 심리전을 위해 MDL 일대 11개 지역에 대형 스피커(확성기)를 설치해 놓고 재개 시점을 저울질하고 있다. 확성기는 출력을 최대화할 경우 야간에 약 24km, 주간에는 약 10여km 거리에서도 방송 내용을 청취할 수 있어 북한군은 남북 군사회담에서 중단을 집요하게 요구해왔다.


북한은 남측이 확성기 방송을 시작하면 조준격파 사격할 것이라고 위협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