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식량지원 절실…5세 미만 아동 30% 영양실조”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UNOCHA)의 발레리 아모스 국장이 지난 27일 긴급 호소문을 발표하고 국제사회가 대북식량 지원에 나설 것을 재차 촉구했다.


29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아모스 국장은 “북한 주민 600만명에 긴급 식량지원이 필요하지만 유엔이 올해 대북지원을 위해 국제사회에 호소한 예산 2억1천800만 달러 중 7천400만 달러만 걷혀 30%만 확보된 상태”라고 밝혔다.


그는 또 “북한에서 5세 미만 어린이 3명 중 한 명이 영양실조에 걸렸으며 이는 용납할 수 없는 수치”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제사회 기부국의 지원이 제대로 전달되는지를 정확히 보여주기 위해 자료와 정보의 공유가 중요하다”며 “북한 당국은 분배감시(모니터링)를 개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모스 국장은 지난 17∼21일 북한을 방문해 함경남도와 강원도의 병원, 탁아소, 가정, 농장, 시장 등을 둘러보고 식량부족 실태를 파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