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수해지원 …신언상 통일부 차관 문답

신언상(申彦祥) 통일부 차관은 11일 정부가 대북 수해복구 지원에 참여하겠다고 선언하면서 “정부의 참여나 한적을 통한 지원은 어디까지나 긴급 구호의 성격을 띠는 인도적 지원인 만큼 아무런 조건이 없다”고 밝혔다.

신 차관은 이날 정부중앙청사에서 가진 내외신 브리핑에서 이번 대북 지원이 남북 대화 복원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하고 “다음 주 중에 대한적십자사(한적)와 협의해 지원품목과 규모, 시기 등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한적을 통한 지원규모에 대해서는 “아직 정해진 것이 없다”면서도 “룡천역 폭발사고와 수해는 성격이 다르다. 수해라는 것은 광범위하고 그런 차이가 있다고 봐야 한다”고 밝혀 상당한 규모가 될 가능성을 시사했다.

신 차관은 “우리 정서에 경사에는 초청이 있어야 가지만 애사에는 초청이 없어도 가는 미풍약속이 있지 않느냐”고 말하기도 했다.

다음은 신 차관과 일문일답.

–민간이 확보한 98억6천만원 중에 현물과 현금 비율은.

▲현물이 80억원, 현금이 18억원 정도다.

현물은 의약품이 제일 많고 밀가루, 라면 등 식품과 의류, 그리고 소량이지만 경운기도 포함돼 있다.

–다음주 중 적십자사와 지원 규모, 시기 등을 결정한다는데 북측에서 지원을 거절할 가능성은.

▲여러 경로를 통해 들어오는 것 등을 종합했을 때 그럴 가능성은 없다고 본다.

물론 미래 상황을 가정해 단정적으로 말하기 어렵지만 현재 민간 부문에서 대북지원이 진행되고 있고 북측이 고맙다는 의사를 전달해 왔으며 특히 추가 지원을 요청한 부분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다음 주에 민관 실무협의를 통해 품목과 수량을 결정한다고 했는데 민간단체 지원에 식량은 어느 정도이며 쌀은 포함되나.

▲80억원 어치 현물의 대부분이 의약품이다.

쌀과 복구장비는 돈이 많이 소요되기 때문에 가격 대비 효과를 생각한다면 기타 생필품 쪽으로 품목을 정하는 것이 좀 더 효과적이지 않나 생각한다.

쌀이나 장비는 고가품목이기 때문에 구호의 효과를 좀 더 재고하기 위해서는 피하는 쪽이 낫지 않겠느냐.

–정부 지원금액이 100억원 정도라고 했는데 앞으로 늘어날 가능성은.

▲현재로서는 민간단체에 정부가 참여하는 규모는 그 정도다.

–한적을 통한 지원규모는.

▲아직 품목과 규모, 시기가 정해진 것이 없고 한적과 구체적으로 협의해야 한다.

룡천재해와 수해는 성격이 다르다.

수해라는 것은 광범위하고 뭐 그런 차이가 있다고 봐야 한다.

–현재 정부가 파악하고 있는 수해 상황은.

▲조선신보에 발표된 데이터는 7월 17일 현재 집계라고 돼 있다.

그 이후 또 한 번 폭우가 있었기 때문에 조선신보 내용보다는 좀 더 늘어나지 않았을까 추정해 본다.

–수해지원이 남북관계와 당국간 대화 복원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보는가.

▲정부의 참여나 한적을 통한 지원은 어디까지나 긴급 구호의 성격을 띠는 인도적 지원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에는 아무런 조건이 없다.

–정부와 한적이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게 지원한다고 했는데 규모는.

▲아직 정하지 않았기 때문에 판단할 수 없다.

국민이 납득하고 실질적으로 북에 도움되는 수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한적 지원을 위한 남북 간 협의는.

▲여러 경로를 통해 (북측이 지원해 달라는) 의사표시가 되고 있다는 것은 이미 말했다.

우리 정서에 경사에는 초청이 있어야 가지만 애사에는 초청이 없어도 가는 미풍약속이 있지 않느냐.

그런 점을 고려하면 국민들의 북한 돕기가 남북 간 관계에 좋게 작용하지 않겠나 생각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