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송전 요금 매년 최고 8천억원

북한에 보낼 전력 요금이 연간 6천500억-8천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됐다.

산업자원부는 21일 국회 산업자원위원회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서 대북 송전시 전력 요금은 송전방식에 따라 달라질 수 있으나 매년 6천500억-8천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산자부는 북한의 실제 전략 사용량, 수요패턴 등에 따라 전력요금이 달라질 수 있어 현단계에서는 대북 송전 요금을 정밀하게 계산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초기 시설투자비용 1조5천500억-1조7천200억원, 연간 전력공급 비용 6천500억-8천억원 등의 대북 전력공급 비용 조달 방안과 관련해 산자부는 한국이 부담해야 할 경수로 사업 잔여 공사비 24억달러로 우선 충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산자부는 경수로 사업 잔여비를 소진한 뒤에 발생하는 추가 비용의 조달 방식은 국민여론,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산자부는 대북 송전 비용은 일종의 ’평화 비용’이라며 경수로 사업비를 소진한 뒤에 추가로 조달해야 하는 연간 송전 비용을 정부 예산으로 충당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