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송전, 납북자 송환 등과 연계해야”

서울 시민 가운데 절반 이상은 정부가 북한에 제공키로 제의한 200만kw 전력지원을 무조건 지원하기 보다 국군포로.납북자송환 또는 이산가족 상봉과 연계시켜 지원하는 방안을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박성범(朴成範.한나라당) 의원은 21일 최근 여론조사기관인 (주)알앤에스플랫홈에 의뢰, 서울 지역 거주 성인 남녀 350명을 대상으로 대북전력지원 문제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박 의원에 따르면 대북전력지원 관련 예산사용과 관련, 조사자의 82.0%는 ‘국민적 동의가 필요하다’고 답변한 반면, ‘동의가 필요하지 않다’는 의견은 10.3%에 그쳤다.

국민동의 형식으로는 여론조사 반영’이 37.6%로 가장 많았고 ▲국민투표 23.6% ▲국회동의 19.7% ▲정부위원회 구성 후 결정과정에 전문가 참여 19.1% 등의 순이었다.

또 대북전력 지원 방식에 있어선 ‘국군포로.납북자송환 또는 이산가족 상봉등 조건부 무상대북송전’이 57.4%로 가장 많았고, 경수로 건설 후 국제적 관리 19.1%, 유상대북지원 11.7%, 무상송전 8.6%, 러시아 전력 구입 후 북에 무상공급 2.6% 등이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