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송전은 경수로 사업 종료 전제”

정동영(鄭東泳) 통일부장관은 24일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의 대북경수로 사업과 관련, “대북송전(전력지원)계획은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경수로 사업을 종료하는 것을 전제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날 통일부 2004년도 결산안 심사를 위한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여야 의원들의 질의에 대해 이같이 답변하고, 200만KW 대북 전력지원과 대북 경수로사업을 동시 병행 추진하지는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정 장관은 또 북핵 6자회담에서 걸림돌이 됐던 북한의 평화적 핵이용권 문제와 관련, “북한이 NPT(핵무기비확산조약)에 복귀하고 IAEA(국제원자력기구)의 사찰을 받으면 NPT회원국으로서 향유할 수 있는 평화적 핵 이용권을 갖는 것은 당연하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