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송전위한 발전소 추가건설 불필요”

통일부는 22일 전력공급을 핵심으로 하는 대북중대제안과 관련, “200만㎾ 대북송전을 위한 발전소 추가 건설은 불필요하며, 북측이 (송전선로) 건설공사에 적극 협력한다는 전제하에 3년내 건설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국회에서 개최된 열린우리당과의 당정협의 보고를 통해 “2008년 9월 이후에는 적정 예비율 확보로 수도권을 포함한 국내 전력수급에 문제가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통일부는 이어 “송전방식은 ‘계통분리’ 방식과 ‘계통연결’ 방식의 검토가 가능하고, 대북송전을 위한 시설투자비용은 1조5천500억-1조7천200억원이 소요되며, 발전비용은 연간 6천500억-8천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국제컨소시엄을 구성해 추진한 경수로 건설사업과는 달리 우리 독자적으로 시행하는 사업으로 추진할 방침”이라고 보고했다.

통일부는 또 제15차 장관급회담 합의사항인 제1차 농업협력위원회 구성과 관련, “제1차 회의에서 우리측의 농업협력 기본구상과 추진방향을 설명하고 북측 입장타진에 주력할 방침”이라며 “식량.비료 지원 등 단순 구호성 지원에서 개발협력으로 전환해 북한의 농업생산성 향상 및 구조개선을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해 농업분야에서도 대규모 협력사업을 추진할 방침임을 시사했다.

통일부는 이를위해 공동영농단지 조성.운영과 농업기술 교류 및 산림녹화 등을 검토중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남북회담 추진상황과 관련, 통일부는 “8월12일 통일각에서 개최되는 남북장성급군사회담 4차 실무대표회담에서는 3단계 선전수단 제거 결과 등을 확인할 예정이며, 28일 개성에서 개최되는 제5차 철도.도로실무협의회에서는 8월중 철도연결구간의 공사실태에 관한 공동점검을 실시하고, 10월경 열차시험운행과 도로 개통식 관련 문제를 협의할 예정”이라고 보고했다.

통일부는 “또 8월8일 문산에서 개최될 5차 해운협력실무접촉에서는 남북간 왕래선박 등의 항로대 재설정 문제 등을 협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통일부는 이어 8.15 남북공동행사와 관련, “광복 60주년 기념행사중 국민대축제 등에 북측의 참석을 요청할 계획”이라며 “당국간 행사로는 주요 인사 예방과 면담, 당국 공동기념행사, 오찬 및 만찬, 별도 참관 등을 제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남북경제협력과 관련, 통일부는 “북한은 최근 대남협력의 확대를 통해 실리를 얻고자 하는 동향이 뚜렷하다”면서 “8월중에 내부 준비팀을 구성하고, 9월초에 남북공동준비단을 구성한뒤 9월말 개성에 남북경협협의사무소를 설치해 향후 경협 전반을 지원하는 남북경협종합센터로 확대 발전시킬 방침”이라고 보고했다.

통일부는 또 대북쌀차관 제공에 대해서는 “23일경 남북은행간 차관계약서를 체결하고, 육로로는 26일 그리고 해로로는 30일 1회차 쌀 수송이 시작될 예정”이라면서 “ 20곳의 현장을 확인해 분배의 투명성을 확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북협력기금과 관련, 통일부는 “2005년도 기금사용 규모는 이미 확보된 예산규모 6천291억원을 초과했으며, 향후 농업협력과 수산협력 합의시 추가 소요가 예상된다”면서 “내년도에는 잠정 확정된 예산규모(8천891억원)가 수요에 비해 크게 부족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