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송금특검, 대연정이 호남 오해불러”

열린우리당 김근태(金槿泰) 의장은 16일 5.31 지방선거에서 나타난 호남지지층 이탈 현상과 관련, 대북송금특검과 대연정 구상이 호남민심의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계기가 됐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의장은 이날 광주시당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호남지지자들로부터 우리당이 외면받은 이유’를 묻는 질문에 대해 “제가 들은 바에 의하면 광주시민과 전남도민들이 서운한 것이 크게는 두 가지였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노무현 대통령이 대북송금) 특검을 받아들인 것이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이 열정적으로 추진한 햇볕정책에 대한 이견이 아니냐는 오해가 있었고, 작년 하반기에 있었던 한나라당과의 대연정이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김 의장의 이 같은 발언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직접 결단하거나, 구상했던 사안을 호남 민심이반의 원인으로 공개언급한 것이어서 당·청간 또다른 갈등의 불씨를 제공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보인다.

다만 김 의장은 “더 중요한 것은 (17대 총선에서 우리당에) 과반수를 만들어줬으나 국민의 기대에 못미쳤고 저희가 안이하게 대응했다”며 “태도나 말도 신중하지 못해 불안감의 빌미를 줬던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 김 의장은 광주방문의 의미에 대해선 “우리당의 탯줄은 광주정신이고 광주정신의 힘은 미래에 있다”며 “그 미래는 광주정신을 연장한 따뜻한 시장경제의 실현에 있고 넉넉하고 화합하는 사회를 만드는 것이 미래로 연결되는 광주정신”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고 건(高 建) 전 총리와의 연대 방안과 관련, “정기국회가 끝난 다음에 부닥칠 수밖에 없는데 그 때 논의하고 합의해야 한다”며 “고 전 총리가 참여정부 초대총리였던 만큼 미래지향적인 역할을 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안경호 서기국장의 ‘한나라당 비하’ 발언에 대해 선 “적절치 않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되풀이되지 않기를 기대한다”고 지적한 뒤 북한의 미사일 발사 움직임에 대해서도 “추가로 상황을 악화시키는 어떠한 선택도 있어서는 안되고 정부가 적절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청와대와 당에 대한 비판이 쏟아진 우리당 초선의원 토론회에 대해선 “반성과 참회는 다시 일어서기 위해 필요한 것이지 자기비하나 자학으로 떨어지면 안된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