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사업 1천여개사 부도.중도포기..”

남북경협 관련 시민단체인 남북포럼은 21일 북한 아태평화위가 현대와의 모든 사업을 전면 재검토키로 한 것과 관련, “끌려다니는 대북사업을 이제는 끌어당기는 대북사업으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북포럼은 이날 성명을 통해 “그동안 대북사업에 참여한 1천여개의 회사가 부도가 났거나 중도포기로 멍들어 회사 간판만 유지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한 “우리 당국은 금강산관광이 정상화 안 될 경우 남북경협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면서 “김윤규씨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북한도 결국은 수난자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남북포럼은 “북한이 경제논리를 내세워 국내외 기업에 대북사업을 제안하는 것은 자유이지만 국내기업과 합의한 사업에 대해서는 약속을 지켜야 한다”면서 “북한 당국은 상생의 경협이 될 수 있도록 환경과 여건을 마련해 주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