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비료지원 무조건 이뤄져야”

민간 통일연구단체인 평화네트워크는 27일 정부의 대북 비료지원ㆍ당국 간 회담재개 연계 방침을 비판하면서 인도적 차원의 대북지원은 계속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성명에서 “북한인권에 대한 문제제기가 국제사회에서 본격적인 의제로 다뤄지는 지금은 정부가 북한 주민들의 생존권 위기에 대한 국제적 관심을 적극적으로 환기시켜야 할 시기”라며 이같이 요구했다.

평화네트워크는 “비료지원을 당국자 회담과 연계시키는 것이 그 목적을 달성하는 데 실효가 없고 오히려 남북한의 불신의 골을 깊게 만드는 자충수가 되고 있는 현실에 우려를 표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